수지는 좋아하지 않는 사람 찾기가 더욱 힘들 정도로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특히나 '첫사랑의 아이콘'답게 그녀 특유의 청순하고 풋풋한 분위기로 '국민 첫사랑'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우아함까지 더해지는 듯 한데요. 이런 수지가 최근 파격 변신을 하였다고 합니다. 어떤 모습인지 함께 보실까요?

청순한 이미지의 연예인들이 절대적으로 고수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긴 생머리인데요. 대표적으로 전지현, 수지 등이 꾸준히 긴 생머리를 유지해왔죠. 두 분 모두 '국민 첫사랑'으로 칭해 졌던 청순매력의 대표주자들인데요. 때때로 어깨선 정도의 짧은 머리를 한 적은 있느나 곧 다시 청순한 긴 헤어스타일로 돌아오곤 했지요. 더욱이 짧은 단발머리로 변신한 적은 없었습니다.

수지의 경우도 어깨선 조금 넘는 정도로 비교적 짧은 머리를 한 적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 긴 헤어스타일을 유지하였는데요. 생머리 혹은 웨이브를 준 정도의 차이거나 까만거리와 갈색머리 정도의 차이였죠. 특히나 흑발의 긴머리가 수지 특유의 청순하고 고혹적인 분위기를 잘 살려줬는데요.

이런 그녀가 이번에 짧은 머리로 파격 변신을 했습니다. 더욱이 예쁜 단발이라기엔 거리가 있는 조금은 투박한 단발로 변신했는데요. 처음 새로운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수지를 접한 팬들도 조금 낯설음을 느낀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수지의 청순하고 예쁜 미모는 여전한데요. 더벅머리같은 머리마저 미모로 커버하는 수지입니다.

짧은 머리를 겨우겨우 묶어 다 흘러내리는 모습조차 청순한 수지의 미모를 가릴 수가 없는데요. '꾸밈없이 예쁘다'라는 느낌으로 수지 특유의 청순한 분위기를 살려줍니다. 이 사진을 본 여성들은 '따라하고 싶은 머리'라며 댓글을 달기도 했는데요. 슬프게도 저런 더벅머리를 소화할 수 있는 것도 수지뿐이겠죠.

이처럼 수지가 파격변신을 시도한 이유는 드라마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종석과 공동주연을 맡는 것만으로도 엄청나게 이슈가 되었던 그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제)를 위해 지금의 모습으로 변신한 것인데요. 촬영 현장 사진을 보면 화장기 없는 얼굴에 편한 옷차림으로 미루어보아 이번에 털털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듯 한데요. 그렇기에 헤어스타일에고 캐릭터에 맞게 변화를 준 것 같습니다.

단발을 한 모습으로 공항에서 포착되기도 한 수지인데요. 아직까지는 어색한 느낌도 있지만 확실히 이전보다 어려보이는 헤어스타일인데요. 여성스러움보단 발랄한 느낌이 강해진 수지입니다. 이번 드라마 캐릭터에 아주 잘 어울릴 것 같죠?

좀처럼 단발로의 변신이 없었던 탓에 아쉬움을 달래고자 팬들 사이에서 수지 단발머리 합성이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는데요. 지금보다 좀 더 다듬어진 단발머리를 한다면 이런 느낌일까요. 이 모습에서는 좀 더 여성스러운 느낌을 받을 수가 있네요. 어느 헤어스타일이든 수지가 예쁘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지만요. 이상으로 알아본 헤어스타일에 구애받지 않는 '수지의 위엄'이었습니다.

  1. 하기하기 2017.04.07 13:36  링크  수정/삭제  답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